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올해 사통팔달 간선도로망 확충

총 8건 사업 국비 등 예산 확보… 출퇴근 상습정체 완화될 전망

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올해 사통팔달 간선 도로망 확충에 나선다. 시는 “간선 도로망 확충을 위해 연말까지 추진될 총 8건의 사업추진에 필요한 국비 등 예산을 모두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2021년 간선 도로망 확충은 혼잡도로 4건, 산단 진입도로 2건, 연구개발특구 지원 1건, 광역도로 1건 등이다.

시는 사업비 50%를 국비 지원받아 ‘광주하남~장성삼계 광역도로’를 신규 추진한다. 이를 위해 광주시와 전남도는 각자 해당 구간 설계 착수와 함께 노선확정에 들어간다. 광주 광산구 진곡과 하남산단 인근 장수교차로~임곡동 황룡강 구간~전남 장성군 삼계면 수양저수지 상무평화공원까지 15.4㎞ 기존 2차로가 4차로로 확장된다.

또 ‘상무지구~첨단산단’, ‘월전동~무진로’, ‘북부순환도로’, ‘용두~담양’ 등 4건의 혼잡도로 개선사업도 추진한다. 상무지구 시청사 뒤편과 첨단 보훈병원를 잇는 4~6차선 도로가 뚫리면 빛고을대로 교통량이 분산돼 출퇴근 시간대 상습정체 현상이 완화될 전망이다.

월전동~무진로 구간은 월전동 송정2교~공항~U대회 아파트~우산동 상무교차로까지 6.25㎞가 4차로로 신설·확장된다. 교통난이 극심한 광주송정역 구간과 선운지구 구간을 거치지 않아도 나주방면으로 갈 수 있게 된다.

북부순환도로 사업은 올해 1공구 일곡교차로에서 한새봉을 거쳐 용두동 빛고을대로까지 3.22km 구간의 보완설계를 마무리하고 공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용두중학교~용전교차로 3.1㎞를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은 잔여 구간 공사가 이뤄진다. 시는 연말 착공 예정인 북부순환도로 1공구를 주축으로 한 격자형 간선도로망이 구축되면 교통이 한결 원활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