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국대 경주캠퍼스 가지마오” 수도권 이전설에 지역 ‘술렁’

이사회, 장기계획 수립 논의… 경주시장 “시민과 강력 저지”

연합뉴스

동국대학교 이사회가 의과대학을 포함한 경북 경주캠퍼스의 이전을 거론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21일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따르면 지난 19일 열린 대학법인 이사회에서 경주캠퍼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캠퍼스 이전을 포함한 장기계획 수립에 대해 논의했다. 감사인 원명 승려는 ‘2020년도 법인 중간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의대를 포함한 동국대 경주캠퍼스 전체의 이전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학제를 개편해야 한다”면서 “경주캠퍼스는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경남 김해나 수도권 등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포함한 장기적 발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경주캠퍼스 의과대학, 한의과대학 외에 학제구조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또 경주캠퍼스 의과대학 및 부속병원 경쟁력 제고를 위해 현재 경주에서 진행되는 수업을 수도권으로 확대 전환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이전 논의가 알려지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주 시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주캠퍼스 이전에 반대하며 일체의 논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만약 캠퍼스 이전이 추진될 경우 모든 시민의 뜻과 의지를 총결집해 강력 저지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경주시민들도 동국대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코로나19 사태로 안 그래도 어려운 지역경제와 상권을 다시 한번 악화시키는 일이라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이에 대해 경주캠퍼스 측은 본격적인 이전 계획을 논의하거나 수립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경주캠퍼스 관계자는 “과감한 학제 개편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고, 대학의 체질을 강화하라는 이사회의 주문일 뿐”이라며 “감사보고서에서 요구하는 당면 과제를 잘해나가지 못하면 이전 계획을 장기적 관점에서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학의 경쟁력을 높여 경주에서 지역 발전과 혁신의 주체로 상생 발전하고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