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시민 “검찰 盧재단 사찰 사실 아냐” 1년 만에 사과

라디오서 한동훈 개입 의혹 제기
한 “거짓 선동 피해… 조치 검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캡처

근거 없이 검찰의 ‘노무현재단 사찰’을 주장해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의혹 제기 1년여 만에 “사실이 아니었다”고 사과했다. 검찰이 “계좌추적 사실이 없다”고 거듭 설명했지만 유 이사장은 주장을 굽히지 않았었다. 사찰 당사자로 지목됐다가 드디어 사과를 받은 한동훈 검사장은 유 이사장을 향해 “거짓말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유 이사장은 22일 재단 홈페이지에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 일절 하지 않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24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언했다. 그는 이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비평을 해왔는데, 저와 재단 말고도 다른 주체들에 대해 뒷조사를 했다는 말도 있다”고도 했다. 검찰이 즉각 “노무현재단, 유시민,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지만 의혹은 가라앉지 못했다.

법조계는 유 이사장이 의혹 제기 1년이 지나 사과를 한 이유가 있다고 본다. 금융회사는 검찰의 계좌추적에 협조했을 때 당사자에게 거래정보 제공 사실을 통보한다. 검찰은 통상 6개월간 이 통보를 늦춰 달라고 금융회사에 요청하는데, 1차례 연장할 수 있다. 결국 실제 계좌추적이 있었다면 유 이사장은 늦어도 지난달에는 은행으로부터 통보를 받았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노무현재단은 지난해 6월 “금융거래정보 조회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진정을 대검에 제기했고 서울남부지검이 “계좌추적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 그럼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해 7월 MBC 라디오에 출연해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봤을 가능성이 높다”며 한 검사장을 지목했다. 이날은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얽힌 한 검사장이 수사심의위원회에 나오던 날이었다. 한 검사장은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