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명절 때면 떠오르는 77년 전통의 대표 차례주

롯데칠성음료, 백화수복

롯데칠성음료 제공

오랫동안 우리나라의 명절을 함께 해 온 제품 가운데 하나는 ‘백화수복’이다. 명절을 떠올렸을 때 함께 생각나는 제품 가운데 백화수복을 빼놓을 수 없다.

1945년 출시된 백화수복은 77년 전통의 대표적인 차례주다. ‘오래 살면서 길이 복을 누리라’는 뜻을 가진 백화수복은 단일 브랜드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청주 생산량을 자랑하는 전북 군산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100% 국산 쌀로 만드는 백화수복은 쌀의 외피를 30% 정도 도정해 사용한다. 저온 발효 공법과 숙성방법으로 청주 특유의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백화수복은 포장에서도 우리나라 대표 차례주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동양적인 붓글씨체로 라벨을 적고, 금색을 적용한 병목 캡씰(병뚜껑을 감싸고 있는 비닐 포장재)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담아냈다. 차례를 지내는 이들의 정성스러운 마음을 표현해낸 포장이기도 하다.

롯데칠성음료는 백화수복의 실용성도 중시했다. 소비자가 어떤 용도로 쓰느냐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차례용 또는 선물용으로 다양하게 준비했다. 백화수복은 제품 용량 700㎖, 1ℓ, 1.8ℓ 3가지 제품으로 구성돼 있어서 편의나 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77년 전통의 백화수복은 조상들이 사용하던 것처럼 엄선된 쌀로 정성껏 빚어 만든 청주제품”이라며 “가격도 5000원대에서 1만원대까지 합리적이라 가족들과 함께 차례를 지내고 음복하기 좋은 술”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