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빌게이츠 지원으로 코로나 대응 앱 ‘샤인’ 출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지원을 받아 진행한 인공지능(AI)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가 결실을 맺었다.

KT는 AI 빅데이터 기반 감염병 대비 솔루션 개발에 사용될 연구 데이터 수집을 위한 ‘샤인(SHINE)’ 앱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샤인 앱은 사용자 주변의 코로나19 등 질병 발생 현황을 알려주며 발열, 두통, 기침 같은 독감 유사 증상을 입력하면 감염병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입력하는 데이터는 블록체인을 적용해 안전하게 보관되며, 연구 참여 의사를 밝힌 사용자에 한해 감염병 확산 연구에 활용된다.

KT컨소시엄과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지난해 4월 각각 60억원을 공동 출자해 감염병 확산방지 연구를 위한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 KT는 국내 협력 기관인 ‘고려대학교의료원’ ‘모바일닥터’ ‘메디블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함께 AI,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에 기반한 감염병 대응 연구에 착수한 바 있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