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세계그룹, 협력사 납품대금 4900억원 조기 지급

신세계그룹이 설을 앞두고 1만3220개 중소협력회사에 납품대금 4900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정산일로부터 최대 10일까지 앞당겨 다음 달 5~10일 사이에 납품 대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협력업체를 돕기 위해 지난해 2000억원 수준이었던 명절 조기 지급 대금 규모를 배 이상 확대했다. 이마트가 750여개 협력사에 약 1400억원, 신세계백화점이 3800여개 협력사에 약 2800억원, 이마트 에브리데이가 370여개 협력사에 약 200억원 규모를 조기 지급한다. 이커머스 업계에서는 드물게 지난해 추석부터 협력사 조기 대금 지급에 동참한 SSG닷컴은 8300여개 협력사에 약 500억원 규모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중소협력사의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앞으로도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