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갤럭시S21 무난한 스타트… 전작보다 20% 많이 팔렸다

22일 하루 개통량 12만대로 추산

SK텔레콤이 22일 서울 마포구 홍대 T팩토리에서 연 갤럭시S21 무인 개통 행사를 찾은 고객이 키오스크를 통해 갤럭시S21을 수령하고 있다. 휴대전화 개통 행사에 무인 개통 시스템을 이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21의 초반 판매가 전작보다 20%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갤S21 개통이 시작된 지난 22일 하루 개통량은 약 12만대로 추산된다. 지난해 갤S20 판매 첫날보다 15~20% 많은 숫자다.

이 가운데 이동통신 3사 개통량이 9만~10만대가량이고, 나머지는 자급제 물량으로 보인다. 전체 판매량 중 자급제 물량이 약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2월 말 출시된 갤S20이 코로나19 초기 직격탄을 맞아 판매가 크게 부진했던 데 비해 양호한 실적이라는 반응이다.

삼성전자가 갤S21 가격을 낮추고 공시지원금을 늘리는 등 가격 낮추기에 집중한 것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갤S21 기본 모델은 5G 플래그십 가운데 처음으로 100만원 미만의 가격이 책정됐다. 이통 3사도 갤S21 공시지원금을 전작의 배 수준인 최대 50만원으로 높였다.

SK텔레콤 공식 온라인숍 T다이렉트샵에서 사전예약한 결과 20, 30대 고객이 전체 예약 가입자의 약 50%를 차지했다. 갤S21 모델 가운데 울트라 비중은 절반가량이었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