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고용 한파에 복지플러스센터 찾는 발길 늘어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시휴직자가 역대 최대치인 83만7000명에 이르고, 이 중 사업 부진과 조업 중단으로 일시휴직한 사람은 37만100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빙하기를 맞아 25일 오전 서울 중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한 고객이 문의차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