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4일 취임 후 첫 주말을 맞아 워싱턴 조지타운 근처 한 성당에서 미사를 마친 뒤 떠나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