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50만 아동·청소년 후원 ‘문화꿈지기’

CJ제일제당

CJ 문화꿈지기 마스터멘토링 특강에서 김병필 총괄셰프가 요리시연을 하고 있다. CJ그룹 제공

CJ그룹은 CJ나눔재단과 CJ제일제당 등 계열사와 함께 사회공헌 앞장서고 있다. ‘동등한 기회, 건강한 성장, 즐거운 나눔’을 모토로 지난 15년간 150만 아동 청소년을 지원했다. CJ도너스캠프 플랫폼을 통해 전국 공부방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소외아동을 위한 문화, 교육, 식품 나눔에 앞장서 왔다.

CJ나눔재단은 “교육불평등으로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재현 이사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2005년 7월 설립됐다. 이후 15년 동안 CJ도너스캠프 플랫폼을 통해 전국 4600여개 공부방(지역아동센터, 그룹홈 등)을 중심으로 150만명이 넘는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후원해 왔다.

공부방 교육제안서 후원 사업으로 공부방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학업, 예체능, 캠프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어린이날 특식, 명절 음식, 연말 김장 등 CJ 임직원 봉사와 연계한 식품 나눔도 활발히 진행 중이지만 재단의 핵심 활동은 결국 문화를 중심으로 한 교육 지원 사업이다. 객석 나눔 프로그램 등으로 아이들에게 양질의 문화 체험 기회를 갖도록 했다.

CJ나눔재단은 설립 15주년을 맞은 지난해 7월 아동 청소년의 ‘문화꿈지기’가 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존 사업에서 ‘경험의 단절’, ‘단순 후원’ 성격 등 보완점으로 지적된 사항들을 개선해 아동 청소년부터 청년까지 성장 단계별 체계적인 문화 교육 및 꿈 실현의 기회를 지원하겠다는 향후 방향을 제시했다.

CJ나눔재단은 코로나19로 더 앞당겨진 미래 사회로의 변화에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환경적 이유로 소외될 아동 청소년들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올해 더 적극적으로 ‘문화꿈지기’ 활동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사회 변화의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전문가 특강과 온·오프라인문화 체험 및 창작 교육을 통해 창의력, 복합적 사고능력, 인성 등을 함양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계열사 임직원들도 사회공헌에 동참한다. CJ제일제당을 비롯한 CJ ENM, CJ CGV, CJ푸드빌, CJ프레시웨이, CJ올리브영, CJ올리브네트웍스 등 임직원으로 구성된 멘토단과 해당 전공의 대학생 봉사단이 함께하기로 했다.

민희경 CJ 사회공헌추진단장(부사장)은 “미래 사회 더욱 중요한 역량으로 꼽히는 창의력, 융복합적 사고능력, 인성 등을 함양하기 위해 어릴 때부터 다양한 문화 체험 및 창작 교육을 경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이들이 달라진 사회에 맞게 더 다양한 꿈을 꾸고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게 재단 설립자의 의지”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