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로 매출 감소한 식당 돕기

KT

KT 임직원이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이스트빌딩에서 밀키트를 사고 있다. KT제공

KT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식당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지원행사를 벌이고 있다.

KT는 지난 19일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만든 밀키트(Meal Kit, 간편조리식)를 KT 광화문 사옥에서 판매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장기화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및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이 계속되며 영업에 타격을 받은 광화문 골목상권을 지원하자는 취지다.

다음 달 2일까지 간편 조리로 포장된 밀키트 3000개를 임직원에게 판매하고 비용은 회사와 직원이 절반씩 부담한다. 광화문 인근 20개 식당에서 만든 밀키트가 1만원에 판매된다. 이와 함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취약 계층에게 1천500개의 밀키트를 기부한다. 15일간 하루평균 300개의 밀키트를 구매해 판매 및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밀키트 제작에 참여하는 식당은 지난해 9월 KT가 진행한 ‘사랑의 선결제’로 인연을 맺은 음식점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눈에 띄게 줄게 되자, 각 식당의 대표 메뉴를 간편식으로 만들어보자는 KT의 제안으로 시작된 프로젝트였다. KT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광화문 사옥 인근 50개 식당을 대상으로 방문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최근 3개월간 매출이 7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이번에 참여하는 20개 식당들은 오리주물럭, 갈치조림, 제육볶음, 부대찌개 등 대표 메뉴를 가진 골목 식당이다. 밀키트에는 소비자가 직접 요리를 할 수 있도록 요리 비법이 담긴 ‘주방장의 레시피’를 함께 담았다.

KT는 지난해부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사랑의 시리즈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3월, 광화문과 우면동 일대 식당에서 만든 도시락을 KT 사옥 구내식당에서 판매하는 ‘사랑의 도시락’ 캠페인을 진행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