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 주제 인공지능·IoT 서비스 대거 공개

삼성전자

삼성전자 승현준 사장이 CES 2021 삼성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삼성봇 케어’(왼쪽부터), ‘제트봇 AI’, ‘삼성봇 핸디’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전시회 ‘CES 2021’에 참가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반 서비스를 대거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혁신 제품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행사를 주관한 삼성리서치 승현준 사장은 “코로나19가 언택트 시대로의 전환 등 ‘새로운 일상(New Normal)’과 위기를 가져왔으나 이를 극복하고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으로 나아가고자 노력해야 한다”며 “삼성전자가 사람 중심의 기술과 혁신을 통해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서는 현재 연구 중인 새로운 로봇들이 공개됐다. 처음 선보인 ‘삼성봇 핸디(Samsung Bot Handy)’는 식사 전 테이블 세팅과 식사 후 식기 정리 등 다양한 집안일을 돕는데 유용한 미래 가정용 서비스 로봇이다. 스스로 물체의 위치나 형태 등을 인식해 잡거나 옮길 수 있다.

새로운 AI 가전인 ‘삼성 제트봇 AI’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제트봇 AI는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솔루션이 탑재된 인공지능 로봇청소기로, 진화된 사물인식 기술이 적용돼 주변 물체를 스스로 식별하고 분류하며 최적의 청소 경로를 찾아 자율 주행한다. 작은 장애물까지 판별할 수 있기 때문에 깨지기 쉬운 물건이나 반려동물의 배변 등을 회피하며 청소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CES 2019에서 첫 공개한 ‘삼성봇 케어(Care)’의 업그레이드 버전도 공개했다. 기존의 노약자 케어 외에도 다양한 가족 구성원으로 범위를 확대해 일정관리·헬스케어·교육·화상 미팅 등 개인별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AI의 카메라, 센서를 활용해 원격으로 반려동물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펫(SmartThings Pet)’ 서비스도 선보였다.

맞춤형 음악 컨텐츠를 재생하거나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을 원격 제어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준다. 두 서비스는 상반기에 한국, 미국에 우선 도입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쇼핑몰·음식점 등에서 주문과 결제는 물론 음식 서빙도 지원하는 ‘삼성봇 서빙(Serving)’, 고객 응대 로봇인 ‘삼성봇 가이드(Guide)’,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젬스(GEMS)’ 등에도 연구와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매년 열리는 ‘삼성 AI 포럼’에서는 세계적 석학들과 협력해 AI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한다.

승 사장은 “진화된 AI 기술이 이미 삼성 TV,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 등 최신 제품들에 적용되고 있다”며 “로봇은 AI 기반의 개인화된 서비스의 정점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최적화된 결합을 통해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