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홈쇼핑, 코로나 의료진 300명에게 방한용품 전달


롯데홈쇼핑이 코로나19로 헌신하는 의료진 300명에게 5000만원 상당의 방한용품과 위생용품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야외 선별검사소 등 힘든 환경에서 근무하는 동부시립병원 의료진 300명이 지원 대상이다. 윤지환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비롯해 코로나19로 고생하는 분들을 위해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