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重, 연내 주식시장 상장 추진


현대중공업그룹이 친환경 사업에 1조원을 투자하기 위해 연내 현대중공업의 주식 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비상장 조선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은 친환경 및 미래 선박 개발과 생산설비 구축 등에 향후 5년간 최대 1조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연내 기업공개(IPO)를 해 20% 규모의 신주를 발행한 후 투자자금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투자로 수소, 암모니아 등 저탄소 시대를 대비해 친환경 및 미래 첨단 자율운항 선박을 개발하고 이중연료추진선 고도화에 나선다. 또 연료전지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인수·합병(M&A)이나 지분 매입을 포함한 기술 투자 등을 추진하고 친환경 선박 건조와 시설투자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기반도 마련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조선 업황의 회복세가 본격화되면서 미래 시장 대비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적 투자에 적기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는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이 2380만t으로 지난해보다 약 21%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2022년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3510만t(1552척)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