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항공화물 사업 확대

독일 사무소 설립… 전략 거점 구축

현대글로비스가 유럽에 항공물류 사업을 위한 전략 거점 구축을 발판삼아 항공화물 사업 확대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주선업)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직영 사무소를 설립하고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물류업에서 포워딩은 화물 운송을 의뢰받은 전문 업체가 고객사 화물을 출발부터 도착까지 운송 과정 전반을 맡아 처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유럽 내 경제 핵심 국가이자 글로벌 상위권 항공화물 중심지(허브)인 프랑크푸르트공항은 물류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부품을 비롯해 하이테크 부품·의료기기 같은 고부가가치 화물, 소비재,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글로벌 이커머스 등 전방위적 영역에서 다국적 기업을 공략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유럽을 시작으로 상반기 중 미주 지역으로 영역을 확대해 항공화물 사업을 본격화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코로나 백신 상용화 등으로 글로벌 경기가 회복되는 시점에 대비하는 차원이다.

하반기에는 아태(동남아)지역까지 항공화물길을 넓혀 유럽, 미주, 아태지역 등 글로벌 경제 핵심 3권을 아우르는 항공물류 체계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박구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