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대 입시생이 27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열린 회화과 실기고사에서 연필로 데생을 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