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 화학계열사 “탄소중립 성장”… 2030년까지 친환경 매출 6조 달성

김교현(가운데) 화학BU장 겸 롯데케미칼 대표가 롯데 화학BU의 친환경 목표를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그룹 화학 사업부문(BU)이 2030년 친환경사업 매출 6조원을 달성하고 탄소중립성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은 2일 ‘그린 프로미스 2030’ 이니셔티브를 도입하고 친환경사업 방향성 설정 및 추진 과제를 구체화한다고 공표했다.

롯데그룹 화학BU 주요 회사인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롯데알미늄, 롯데비피화학은 친환경사업 강화, 자원 선순환 확대, 기후위기 대응, 그린생태계 조성 등 4대 핵심과제에 약 5조2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화학BU 내 각 사의 친환경사업 매출 규모를 20년 대비 약 10배 성장시켜 2030년에 6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 미래성장성, 사업연관성 등을 고려해 친환경 스페셜티 소재 부문을 확대하고 자원 선순환과 연계한 리사이클 소재 사업도 강화한다.

글로벌 고객사들의 재생 소재 사용 증가 및 각종 환경규제 등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소비자 사용후 재료(PCR) 소재인 rPET, rPC, rPP, rABS 등의 사용을 확대한다.

기후위기 극복과 탄소배출량 절감을 위해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증가 없는 탄소중립성장을 첫 번째로 추진한다. 2030년에도 2019년 수준의 배출량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