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 한다고는 안 했다… 현대차·기아-애플카 불씨는 살았다

접촉 있었지만 협의 중단 가능성… 전기차 생산에 맞춰 협력할 수도


연초부터 시장 안팎을 뜨겁게 달궜던 ‘애플카 협력설’은 현대차·기아가 협의 중단 사실을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다만 여지를 남긴 아리송한 입장 발표를 봤을 때 추후 애플과의 협력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8일 각각 공시를 통해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달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던 것과 달리 구체적으로 ‘애플’을 언급하며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이는 결국 애플과 협력을 위한 초반 접촉은 있었지만 현재는 협의를 잠정 중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대차·기아와의 협력설이 공식화하면서 유별나게 비밀 유지 전략을 중시했던 애플과의 협의도 멈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애플카 협업 관련 현대차·기아 내부의 의견이 엇갈린 점도 협의 중단 배경으로 거론된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현대차 내부에서 애플카 위탁생산업체가 되는 것에 대한 반발이 컸다”고 보도했다. 애플이 자사 소프트웨어를 넘어 애플카의 하드웨어 통제권까지 원하는 탓에 양사가 동등한 위치에서 ‘협업’ 관계를 맺지 못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국내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밑지는 장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현대차는 세계 5위권의 완성차 생산 기반을 갖췄고, 이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개발을 마쳤다. 또 합작사 모셔널 설립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에 매진하고 있다. 아쉬운 건 이제 막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 애플이라는 얘기다.

그러나 현대차·기아의 이번 공시에서 애플과의 협의 자체가 완전히 결렬됐다는 내용은 없다. 이에 시장 안팎에선 협력설이 가라앉으면 다시 물밑 협상이 진행될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차·기아가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 협의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밝힌 점도 눈길을 끈다. ‘전기차’에 대한 언급은 빠졌기 때문에 추후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만 활용하거나 단순 전기차 생산에 초점을 맞춘 협력이 진행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3조원이나 사들였는데… ‘애플카’ 꿈꾸던 개미들 ‘쇼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