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원저우시, 교회 5곳 심야에 급습해 십자가 철거”

한국 순교자의소리 “2014년에도 탄압”

중국 원저우시가 새해 들어 관내 교회의 십자가를 잇따라 철거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 순교자의소리(VOM)는 지난달 15일 밤 윈저우시 당국이 룽안구 창거교회를 포함해 교회 네 곳의 십자가를 철거한 데 이어 지난 1일에도 슈이신크리스천교회 십자가를 철거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VOM 현숙 폴리 대표는 “원저우시 당국에서 기중기 기사를 고용해 교회 십자가를 철거하고 있다”며 “교회 십자가가 강제 철거된 건 처음은 아니다. 당국자들은 2014년 6월에도 창거교회 십자가를 철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창거교회는 이후 작은 십자가를 세웠지만 최근 이 십자가마저 철거당했다. 창거교회 교인들은 십자가를 도난당했다고 공안에 신고했지만, 원저우시 룽안구 공안국은 “창거교회에서 도난당한 십자가는 본 공안국 관할이 아니다. 공안기관은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VOM에 따르면 원저우시 기독교인은 100만명이 넘는다. 시 당국에 공식 등록한 교회도 1000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 대표는 “원저우시가 최근 심야에 교회 다섯 곳을 급습해 십자가를 철거한 사건은 시의 십자가 철거가 과거의 일이 아님을 보여준다”며 “원저우와 중국 전역의 교회를 위해 중보기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