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씨 마르고 공실률 쑥… 코로나 한파에 빛 잃는 빛고을

광주 실업률 6.4% 역대 최악… 실업급여 지급액 3000억 넘어

광주지역 실업률이 역대 최악을 기록했다. 실업급여액과 상가 공실률은 최고 수준이다.

15일 호남통계청의 1월 지역 고용 동향에 따르면 광주지역 실업률은 6.4%로 전년에 비해 2.6% 포인트 상승했다. 외환위기의 한파가 몰아친 2001년 6.9% 이후 가장 높다.

실업자 수는 5만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2만명이 늘었다. 취업자는 72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5만 명보다 2만6000명 줄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숙박업소·음식점, 관광업 등 대면 서비스 일자리가 된서리를 맞았다.

실업급여 지급액은 가파른 증가추세다. 지난해 고용노동부가 집행한 광주지역 실업급여 지급액은 3000억원을 훨씬 넘은 것으로 추산된다. 경기침체와 내수부진 등의 여파가 겹친 1~11월에만 2863억원으로 한 달 평균 260억원을 초과했다.

2020년 11개월 동안 실업급여 총지급액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8.6% 798억5000여만 원이나 늘었다. 실업급여자는 18만2962명에서 22만5473명으로 30.2% 4만2511명, 지급건수로는 15만3175건에서 20만2187건으로 31.9% 4만9012건 증가했다.

전국의 지난해 실업급여 지급액 역시 11조8507억원으로 12조원에 육박한 역대 최대로 천문학적 수치를 기록했다. 2020년 12월 한 달 지급액만 9566억원에 달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자가 폭증하고 고용 한파가 지속한 데 따른 것이다.

가게 문을 닫는 자영업자들이 늘면서 상가 공실률도 치솟고 있다. 지난해 4분기 광주지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5%로 연초보다 1.2%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업을 접는 자영업자가 늘면서 광주 도심의 중대형 빈 상가가 100곳 중 15곳에 달한 셈이다.

2002년 관련 조사에 착수한 이후 최고 수치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광주는 2019년과 비교할 때 1년 사이 공실률이 2.5%포인트 증가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가장 높았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