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미세먼지 없애는데 올해 2652억 투입

친환경자동차·전기차 보급 확대… 대기오염 방지 등 31개 사업 펼쳐

경북도가 올해 미세먼지 관련 예산을 지난해보다 898억원 늘여 31개 사업에 2652억원을 투입하겠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이 예산으로 도로·수송, 산업, 생활 분야 미세먼지 배출감축과 도민건강 보호, 대응정책 강화 등 5가지 사업을 펼친다.

도로·수송 분야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고 노후 경유차 감축에 적극 나선다. 친환경 자동차 보급 예산은 569억원으로 전기차 5110대, 전기이륜차 1200대, 전기굴착기 35대, 수소자동차 100대, 천연가스자동차 40대 등 총 6485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노후 경유차 배출가스 감축을 위한 예산은 908억원이다. 조기 폐차 지원 2만9050대, 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 조치 1만432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 분야에서는 중소기업 200곳을 대상으로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및 교체에 234억원을 지원하고 사업장의 미세먼지 불법 배출 감시 강화를 위해 17억원을 들여 민간 감시단도 운영한다.

생활 분야 감축을 위해선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 사업에 28억원을 지원해 1만191대 설치를 지원하고, 농촌지역 폐기물 수거 지원을 위해 영농폐기물 공동집하장 207곳을 설치하는데 12억원을 지원한다.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높은 나무를 심어 6692㏊의 숲을 조성하는데 218억원, 도심지 미세먼지 차단숲과 바람길숲 등 11곳을 조성하는 데에도 217억원을 투입한다.

또 미세먼지 안심 공간 16곳 조성을 위해 8억원, 미세먼지 신호등 50개 설치에 5억원을 투입한다. 미세먼지 대응 정책 기반 강화를 위해선 대기오염 측정망 신규 설치 및 장비 교체를 위해 5곳에 9억원을 지원하고, 이동 측정차량 및 드론 등으로 입체적인 오염원 추적 관리 가능한 3차원 추적 관리 체계 구축에도 13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경북지역의 최근 3년 간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8년 24㎍/㎥에서 2019년 20㎍/㎥, 지난해는 18㎍/㎥로 계속 낮아지고 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