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시 ‘드론 산업 중심지’로 발돋움

경남 창원시가 드론 상용화의 중심지로 발돋움할 발판을 마련했다.

창원시는 최근 국토교통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공모에는 총 33개의 지자체가 신청해 서류심사, 현장실사, 평가위원회 및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창원시를 포함한 15개 지자체가 지정됐다.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은 드론 활용 서비스모델의 실증을 지원하기 위해 각종 드론 관련 규제 등을 면제·간소화할 수 있는 구역이다. 직접적인 예산지원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지만, 규제 완화와 다른 공모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드론 산업 육성의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창원시에 지정된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은 2개 구역이다. 제1구역은 북면수변생태공원에서 본포수변생태공원으로 이르는 낙동강 하류 지역으로 여가활동이 많은 곳이다. 이곳에서는 드론을 활용해 안전예방 활동을 수행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드론으로 제세동기·응급처치를 위한 물품을 현장으로 이송하는 등 구급 상황 대처 업무 등을 실증하게 된다.

제2구역은 마산만 지역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차량 이동이 많아 택배나 우편 배송 업무에 어려움을 갖는 지역적 특성을 활용해 해안지역의 상권을 중심으로 택배 및 우편 배송 시범 운용과 마산만 수질 환경 개선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시작으로 드론 생태계 구축을 추진해 지역 내 기업에 신성장 동력을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