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 가신 줄 알았더니… 목요일까지 맹위

바람도 강해 체감온도 뚝!

북서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인 지난 2일 오전 두꺼운 복장을 한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며 목요일인 19일까지 한파가 이어질 전망이다. 16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 또는 비 소식도 있겠다.

기상청은 15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6일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1~9도)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전망했다. 경기북부, 강원영서에서는 영하 10도 내외, 그 밖의 지역은 영하 5도 내외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15일 오후 9시를 기해 경북 의성·고령에는 한파경보가, 서울과 경기북동부, 강원산지 등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17일에는 더 추워져 전국의 아침 기온이 영하 13도~영하 3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내려갈 전망이다.

중국 보하이만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16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 또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에는 이날 아침부터 오후 사이 눈이 오겠고, 전라권과 경북권, 경남서부내륙은 낮부터 저녁 사이 한때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에서는 낮 동안 눈이 내려 출근시간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상청은 찬 공기가 내려오는 시점에 따라 적설량이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인천·경기북부, 강원도, 전라권, 경북권 등에서 1~3㎝(또는 강수량 5㎜ 미만), 경기남부, 충청권, 서해 5도에서 1~5㎝(또는 강수량 5㎜ 내외)가 될 것으로 예보됐다.

추위는 19일까지 이어진 후 해소될 전망이다. 20일부터는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10도 이상 올라 포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5일 전국의 아침 기온은 영하 4도~영상 11도, 낮 기온은 6~19도로 예보됐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