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공립 어린이집 1800곳까지 확충

영유아 2명 중 1명 꼴 소화 가능

서울 국·공립 어린이집이 올해 1800곳까지 늘어난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유아 2명 중 1명을 소화할 수 있는 수준이다. 서울시는 올해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공립 어린이집을 1800곳까지 늘린다고 15일 밝혔다. 전체 어린이집 대비 국·공립 이용률을 46%까지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에는 국·공립 어린이집 1749곳이 운영되고 있다. 2014년 말 844곳에 그쳤지만 이듬해 서울시가 공보육 인프라 확충에 나서면서 2배 이상 늘었다.

서울시는 지역별 영·유아수, 입소 대기자 등을 고려해 필요성이 높은 자치구에 국·공립을 우선 설립한다.

아울러 공보육 수요가 많은 아파트 내 어린이집의 국·공립 전환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300세대 미만 단지도 주민 절반 이상이 동의하면 국·공립으로 전환할 수 있다. 신규 공동주택 내 국·공립 어린이집을 조기 개원할 수 있도록 상반기 내 예산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서비스 질 개선 사업도 병행한다. 신규 원장 및 보육교사들을 대상으로 서울시만의 자체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소통과 공감을 바탕으로 하는 ‘영아보육컨설팅’ ‘셀프컨설팅’ ‘안심회계컨설팅’을 지원해 공보육 품질을 높인다.

신축 또는 리모델링 공사 시에는 디자인에 신경 쓴다. 영·유아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 유니버설 디자인’과 ‘어린이집 안전돌봄 맞춤환경 디자인’을 개발·적용하고, 어린이집 면적도 법적 기준보다 넓은 영·유아 1인당 7㎡를 권장하고 있다. 보육교사 1명이 담당하는 영·유아 수를 줄이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0세반은 3명에서 2명으로, 3세반은 15명에서 10명으로 줄이는 시범 사업 후 확대 운영을 검토한다.

또 국·공립 어린이집 재위탁 심사 기준을 개선한다. 영·유아의 건강·안전 및 시설 설치기준 등 ‘필수항목지표’를 도입하고 놀이중심·생태친화보육 등 보육정책 방향과 보육환경 변화에 따른 세부심사지표를 신설하는 등 우수한 위탁업체가 어린이집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