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구조 실패’ 김석균 전 해경청장 무죄

1심 “구조상황 알기 어려웠을 것”
유족 “피의자 대변 판결 용납못해”

뉴시스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에 필요한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아 승객 303명을 숨지게 하고 142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김석균(사진) 전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간부들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양철한)는 15일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전 청장 등 당시 지휘부 10명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형선박 사고에 대비한 구조 역량이 부족한 점을 질책할 수는 있으나 이를 형사책임을 묻기 위한 근거로 삼기는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다만 김문홍 전 목포해양경찰서장과 이재두 전 3009함 함장은 사건을 보고하는 과정에서 허위 공문서를 작성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다.

재판부는 사고 초기 해경의 대처가 미숙했다고 인정했다. “구조 능력과 지휘 능력이 부족해 최선의 결과를 낳지 못했다. 간부로서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했어야 한다”는 점도 언급했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구체적인 과실이 인정되지 않는다는 게 재판부의 결론이었다.

재판부는 세월호 안에서 탈출 안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지휘부가 알기 어려웠다고 봤다. 당시 현장 구조에 나섰던 목포해경 123정은 교신에서 “승조원을 세월호에 승선시켜 퇴선을 유도하겠다”고 보고했다. 재판부는 이를 근거로 “피고인들이 퇴선이 진행되고 있다고 상황을 오인했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헬기를 이용한 탈출 안내가 미비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구조 헬기는 방송 장비가 없는 등 현실적으로 헬기에서 퇴선을 안내하는 게 쉽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선고가 진행되는 1시간30분 동안 방청석에서는 “말이 됩니까”라는 목소리가 여러 번 터져 나왔다. 재판부는 선고를 마치며 “세월호 사건은 여러 측면에서 돌이켜봐야 하고 법적 평가도 이뤄져야 한다”며 “재판부 판단에 대해서도 여러 평가가 내려지는 게 당연하고, 그 평가가 지지든 비판이든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유가족 측은 선고 직후 “피의자를 대변하는 듯한 재판 결과는 가족들뿐만 아니라 국민도 용납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세월호 참사, 예상치 못한 상황의 연속… 업무상과실 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