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두꺼비 산란지인 대구 수성구 망월지 주변에서 15일 겨울잠에서 깬 두꺼비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