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년 도읍 우리가 최적지”… 경주시, 공공기관 유치 나섰다

수도권 소재 100여곳 이전 추진
市,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원자력·역사·문화 관련 기관 희망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 김사열 위원장이 수도권 집중현황에 따른 비정상적 형태의 수도권 과밀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공공기관 지방 이전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경주시는 지역발전의 신성장 동력 확보의 일환으로 16일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경주 공공기관 이전 지역발전 전략’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열었다.

정부는 수도권에 본사를 둔 공공기관 360여곳 중 100~150곳 정도를 지방으로 이전하는 ‘혁신도시 시즌 2’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참여정부 당시 수도권에 있던 공공기관 153곳을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하기로 한 후 10여년 만이다.

포럼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은 비정상적 형태의 수도권 과밀화를 지적하며, 불균형 해결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비전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수도권에만 대한민국 인구의 50.2%, 지역 내 총생산은 52%, 1000대 대기업 본사의 75.4%, 신용카드 사용액의 72.1%가 집중돼 있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의 5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핵심과제로 지역이 주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발제에서 동국대 창의융합공학부 김규태 교수는 ‘산학연 현황 및 공공기관 유치전략’을, 동국대 상경대학 주재훈 교수는 ‘문화관광을 통한 균형발전의 디오니소스적 접근’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규태 교수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등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 주요 공공기관의 현황을 나열하며 형평성과 효율성에서 경주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주재훈 교수는 한국문화재재단, 국립박물관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정보원 등 경주에 적합한 역사·문화 공공기관 유치를 강조했다.

이어 서라벌대 사회복지학과 이상덕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 토론회에서는 김주일 한동대 교수, 박병춘 계명대 교수, 김규호 경주대 교수, 이종인 전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원이 경주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언제까지나 수도권이 국가의 발전을 견인해 나갈 수 없을 것”이라며 “지역균형발전이 국가의 미래를 위한 투자임을 고민하는 자리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