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추가 구매했지만… 고령층, 1분기 접종 여전히 어렵다

올 3분기까지 7900만명분 공급
화이자는 4월부터 접종 시행
노바백스, 미·영서 조만간 승인 전망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충남 천안 청당동 실내배드민턴장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이 위탁 운영하는 이곳에서는 초저온 냉동시설이 필요한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을 2300만명분 더 확보하면서 총 7900만명분을 올해 3분기까지 공급받기로 했다. 하지만 백신 추가 확보에도 1분기에 집단시설 고령자 백신 접종은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3월 말까지 접종이 연기됐고, 화이자 백신은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가 접종하기 어렵다.

질병관리청은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 구매하고, 그간 구매 계약 논의를 진행해 온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총 23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 확보한 것이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하기로 한 코로나19 백신 물량은 7900만명분으로 늘었다.

화이자 백신은 당초 3분기부터 공급하기로 했으나 초기 도입 시기를 3월 말로 앞당겼다. 총 물량은 기존에 확보한 1000만명분까지 합해 1300만명분으로 늘었다. 이 중 3월 말까지 50만명분, 2분기에는 300만명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이자 백신에 대해 허가 심사를 진행 중이다. 국가 출하 승인을 거쳐 이르면 4월부터 예방접종을 시행할 수 있다.

백신 추가 물량을 확보하고 화이자 백신의 도입 시기를 앞당겼지만 문제는 이 백신을 접종이 한 차례 미뤄진 고령자들에게 맞힐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점이다. 앞서 정부는 요양병원·시설 고령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을 유보했다.

고령자는 코로나19 전체 사망자의 90.8%를 차지하는 고위험군이다. 특히 요양병원·시설의 고령자는 면역력이 약한데다 집단생활을 하기 때문에 감염이 발생하면 피해가 컸다.

도입 시기가 앞당겨진 화이자 백신도 이들에게 접종하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의 초저온 냉동보관이 필요해 관련 시설을 갖춘 예방접종센터에서만 접종할 수 있다.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에게 접종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최원석 고려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mRNA백신은 작은 양으로 나눠서 유통하기가 어려운데 특히 화이자 백신은 2~8도 냉장 보관할 경우 5일이 최대치”라며 “한 박스에 들어있는 물량을 쪼개서 소량으로 요양병원·시설로 옮기려면 현재의 유통구조로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이자보다는 덜 하지만 모더나도 mRNA백신이라 유통이 까다롭다.

2분기부터 공급이 시작되는 노바백스 백신 역시 고령자 접종에 쓰일 수 있는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아스트라제네카를 제외한 다른 백신은 고령자 접종 효력에 대해 큰 논란이 없어 먼저 도입되는 대로 접종할 수 있다고 봤다.

정부는 이번 백신 추가 구매로 백신의 물량 부족 사태는 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비교적 안정적으로 공급될 전망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미국과 영국에서 조만간 긴급사용 승인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노바백스 백신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조만간 긴급사용 승인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존슨앤드존슨(J&J)에 이어 미국에서 네 번째로 승인되는 코로나19 백신이 된다.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에서도 조만간 긴급사용 승인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FT는 전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고령층 접종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최예슬 이형민 기자 smarty@kmib.co.kr

종각역은 지금 전쟁중… 노점상 불법 술판매로 갈등 촉발
내주 완화된 거리두기 초안 공개하는데… 야속한 코로나 확산세
코로나19 청정구역이라던 北, 해킹 통해 국내외 백신·치료제 탈취 시도
[단독] 국내 아스트라제네카 8~12주 간격 접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