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내일을열며

[내일을 열며] 밸런타인데이? 안중근 데이!

남호철 문화스포츠레저부선임기자


올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 14일은 연인들의 대표적 기념일 ‘밸런타인데이’였다. 황제의 허락 없이 사랑하는 젊은이들을 결혼시켜준 죄로 순교한 날에서 비롯됐다는 설이 유력하다. 이날 연인뿐 아니라 친구나 지인들과 선물·카드를 주고받으며 친교를 쌓았다. 이후 초콜릿 선물을 주고받으면서 여성이 남성에게 사랑을 고백할 수 있는 날로 변했다.

이날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꼭 기억해야 할 중요한 날이다.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이다. 안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당시 러시아 관할이었던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다. 중국 뤼순감옥에 수감된 안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았고 3월 26일 31세 나이에 순국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14일 SNS를 통해 국내에 위치한 안 의사 추모 지역을 소개했다. 서 교수는 서울에 소재한 안중근 의사 가묘 및 기념관, 경기도 부천 안중근공원, 경북 경산 안중근연구소, 전남 장흥 안중근 의사 사당, 전북 김제 내촌아리랑마을 하얼빈역, 군산 뤼순감옥전시관 등을 담은 8장의 카드뉴스를 게재했다.

안 의사의 무덤은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에 있다. 비석 있는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3의사 묘 옆의 비석이 없는 무덤이 유해가 매장되지 않은 안 의사 가묘(假墓)다. 아직 안 의사 유해를 찾지 못해서다. 일본은 안 의사 묘가 한국인들에게 독립운동의 성지가 될 것을 두려워해 유족에게 유해 인도를 하지 않고 감옥 담장 바깥의 묘지에 묻었다고 한다. 구체적인 매장 위치에 대해선 기록이 남아 있지 않다.

부천에 안중근공원이 있다. 부천시청 앞 중동공원이 이름을 바꿨다. 안 의사 동상과 안 의사 일대기를 그린 부조벽화 등이 설치돼 있다. 중국 하얼빈에 세워졌던 안 의사 동상은 중국 정부의 반대로 철거된 뒤 한국으로 반입돼 우여곡절 끝에 이곳에 자리잡았다. 안중근연구소는 2011년 대구가톨릭대 경산 효성캠퍼스에 설립됐다. 안 의사의 사진 자료, 유묵 등 60여점의 사료가 모여 있다. 기념관 바깥에는 안 의사 추모비와 동상도 함께 설치됐다. 동상은 안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기 직전의 역동적인 모습을 화강석 좌대(높이 120㎝) 위에 195㎝ 높이로 재현한 것이다.

장흥군 장동면 해동사(海東祠)는 안 의사를 추모하는 전국 유일의 사당이다. 1955년 장흥 일원의 죽산 안씨 문중에서 발의해 군민 성금으로 건축됐다. 건립 당시 ‘해동명월(海東明月)’이라는 이승만 대통령 친필 현판 편액을 받았다. 하얼빈역은 김제 아리랑문학마을에서 만날 수 있다. 1910년쯤의 하얼빈 역사(驛舍)를 토대로 60% 정도로 축소 복원한 건물이다. 역사 안쪽은 전시실로 구성돼 있다. 건물 뒤편에 가면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던 안 의사의 모습을 조형물로 만나볼 수 있다. 군산 근대미술관(옛 일본 제18은행 군산지점) 본관 금고동은 안 의사의 뤼순감옥 전시관이다. 1층 체험실은 의거 직후 체포된 안 의사 모습과 관련 사진 등을 전시하고 있다. 2층 재현관은 안 의사가 수감 생활을 했던 뤼순감옥을 재현했다.

2월 14일을 일각에서는 ‘안중근의 날’로 지정하자는 목소리도 있었다. 순국일이 아닌 사형선고 받은 날에 대해 안 의사를 기념할 대표일로 삼기는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나왔다. 하지만 대한민국을 사랑한 독립운동가를 떠올려보는 시간을 갖는 것은 큰 의미가 있음에 틀림없다. 적어도 안 의사 순국일인 3월 26일까지만이라도 안 의사 추모 지역을 찾아다니는 ‘역사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남호철 문화스포츠레저부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