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빅히트, 유니버설과 손잡고 ‘글로벌 K팝 보이그룹’ 만든다

내년 방송 데뷔 목표 합작사 설립
글로벌 오디션 통해 최정예 선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 경영진은 18일 K팝 보이그룹 데뷔를 포함한 전략적 협업 계획을 온라인으로 발표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빅히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 유니버설뮤직그룹 루시안 그레인지 회장 겸 CEO,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 빅히트 윤석준 글로벌 CEO.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유니버설뮤직그룹(UMG)과 글로벌 오디션을 통해 K팝 보이밴드를 데뷔시키기로 하면서 K팝이 또 다른 전환점을 맞았다. K팝의 ‘풀 프로덕션 시스템’이 ‘팝의 본고장’ 미국으로 활동 영역을 넓힌다는 의미가 있다.

빅히트와 UMG는 18일 오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K팝 보이밴드 데뷔를 포함한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방시혁 빅히트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와 루시안 그레인지 유니버설 회장 겸 CEO,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가 두 회사의 향후 협업의 얼개에 대해 설명했다.

윤 CEO는 “유니버설뮤직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하는 보이그룹을 데뷔시킬 계획이다”며 “이는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 2022년 방송을 목표로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해당 프로젝트를 위한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생각이다. 빅히트는 아티스트 발굴 및 트레이닝, 팬 콘텐츠 제작, 팬 커뮤니티를 담당하고 유니버설은 현지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국 내 파트너사와 오디션 제작을 담당한다. 데뷔하는 그룹은 미국 시장에 한정하지 않고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한다.

새로 데뷔할 K팝 보이그룹은 UMG 주력 레이블인 게펜 레코드(Geffen Records)와 빅히트가 설립하는 합작 레이블을 통해 그 모습을 완성한다. 게펜 레코드는 엘튼 존, 건즈 앤 로지스, 너바나, 아비치 등 시간을 넘나들며 인기를 얻는 아티스트와 올리비아 로드리고 같은 떠오르는 신인들을 배출했다. 이규탁 한국조지메이슨대 교수는 “유니버설 같은 경우 인디레이블 등을 사서 밑에 두기보다 제작의 자율성을 보장하며 협업하는 방식이 확립돼 있다”며 “한국 기획사에 대해선 제작 시스템에 대한 신뢰가 있어 육성하는 일을 전적으로 일임하는 일종의 아웃소싱으로,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는 중국과 일본 등에서 K팝 시스템을 이식시켰던 전례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볼 수도 있다. K팝 기획사들은 그간 국내 가수의 해외 진출, 해외 멤버 영입, 해외에서 K팝 시스템을 통한 데뷔로 ‘K팝 현지화’의 의미를 확대시켜왔다. 최근 들어서는 해당 국가에 현지인으로 구성된 멤버들이 데뷔해 하나둘 자리 잡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해 일본에서 데뷔한 9인조 걸그룹 ‘니쥬(NiziU)’.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대표적인 사례가 지난해 일본에서 ‘니지 프로젝트’로 데뷔한 9인조 걸그룹 ‘니쥬(NiziU)’다. 전원 일본인으로 구성된 니쥬는 JYP가 일본 소니뮤직과 함께 진행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했다. 국내에서 K팝 시스템에 따라 트레이닝을 받아 멤버로 선발되는 과정이 일본에서 방영돼 높은 인기를 얻었다. 공식 데뷔 전인 지난해 6월 30일 발매한 프리 데뷔 디지털 미니 앨범 ‘메이크 유 해피’는 여성 아티스트 첫 디지털 앨범 누적 1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해당 곡은 오는 22일자 빌보드 재팬 스트리밍 송 차트에서 누적 재생 횟수가 2억 회를 넘어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12월 발매한 정식 데뷔 싱글 ‘스탭 앤드 스텝’은 데뷔 45일 만에 플래티넘(25만 장 이상) 음반 인증을 얻었다.

2019년 1월 중국에서 데뷔한 7인조 보이그룹 ‘웨이션브이(WayV)’. SM 엔터테인먼트 제공

SM이 프로듀싱한 웨이션브이는 홍콩, 대만 등 중화권 멤버 7명으로 이뤄져 있다. 매니지먼트는 중국 현지 합작 레이블인 레이블 브이가 담당한다. 2019년 첫 미니앨범 ‘테이크 오프’가 중국 최대 음악 사이트 QQ뮤직 인기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JYP도 중국법인 JYP 차이나를 통해 텐센트뮤직엔터테인먼트와 함께 6인조 ‘보이스토리’를 데뷔시켰다. 빅히트의 일본 법인 빅히트 재팬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랜드’에 참가한 5명의 멤버를 포함한 새 그룹을 올해 데뷔시킬 예정이다. 추가 멤버는 ‘엔오디션(&AUDITION)’을 통해 선발되며, 지난달 접수를 진행했다.

윤 CEO는 이날 “빅히트가 지난 16년간 정립해온 ‘성공 방정식’을 UMG와 함께 세계 음악 시장의 중심인 미국에 적용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며 “K팝은 뮤직, 퍼포먼스, 패션, 뮤직비디오, 팬과의 소통이 결합된 것으로 이는 산업의 결합을 넘어 문화의 결합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UMG는 이날 영블러드 등 소속 가수의 빅히트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 추가 합류 계획도 밝혔다. UMG는 지난 10일 빅히트가 키스위와 만든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베뉴라이브(VenewLive)’에도 투자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