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선교단체 지미션, 해외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티셔츠 보낸다

원단개발 제작업체 리커버릭 2800만원 상당 티셔츠 기부


복음주의 선교단체 지미션은 원단개발 제작업체 리커버릭의 후원으로 해외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티셔츠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리커버릭은 2800만원 상당의 맨투맨 티셔츠 700벌을 기부했다(사진).리커버릭은 지난해에도 지미션에 32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제공했다. 지미션은 기부받은 티셔츠를 협력 선교사를 통해 해외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리커버릭은 생활문화기업 LF와 온라인 패션플랫폼 무신사에 입점한 브랜드 등에 자체 개발 원단을 납품하고 있다. 유망 신진 디자이너에게 원단을 제공하거나 수익의 일부를 의류로 제작해 기부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을 해왔다.

지미션은 “국내외 교회, 선교사와 협력해 저소득층 아동과 청소년, 장애인 등 소외된 취약계층을 돕고 있다”면서 “리커버릭과 같은 의류업체의 선행을 통해 더 많은 지원이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