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잇몸병·치아 결손 방치 땐 심혈관 질환 위험 높아져

중성지방 수치 높고 HDL은 낮아
뇌졸중·협심증·심근경색 조심
당뇨병도 유발… 구강관리 중요


치주염(잇몸병)이나 치아 결손이 있는 사람은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중성지방 수치가 높고 심·뇌혈관 보호 효과가 있는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뇌졸중이나 협심증·심근경색 등을 예방하려면 평소 구강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는 지적이다.

연세대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김진권 교수와 이대서울병원 신경과 송태진 교수팀은 구강 건강과 혈액 내 지질(기름기) 수치의 상관관계를 밝혀낸 연구논문을 최근 국제 임상치주병 저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가건강검진 대상자 6만5000여명을 약 5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치주염 환자들은 치주염이 없는 이들보다 중성지방 수치가 0.0307mmol/ℓ 유의하게 높았다.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0.0066mmol/ℓ 낮았다. 치아 결손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중성지방 수치가 0.0307mmol/ℓ 높았고 HDL 콜레스테롤은 0.0028mmol 낮았다. 칫솔질을 하루 세 번 이상 하는 사람은 하루 한 번 하는 사람보다 중성지방은 0.0285mmol/ℓ 낮았고 HDL 콜레스테롤은 0.0176mmol/ℓ 높았다.

HDL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쌓이는 나쁜 콜레스테롤을 없애는 기능을 해 ‘착한 콜레스테롤’로 불린다. HDL 수치가 높은 경우 원활한 혈액순환에 도움이 돼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위험이 낮아진다. 중성지방은 운동 부족이나 흡연, 과음, 탄수화물 다량섭취 등으로 몸 속에 쌓일 경우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한다.

김진권 교수는 22일 “구강 위생 개선이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낮춰 몸 전체의 건강 개선에 도움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구강 질환은 입안 염증 뿐 아니라 전신의 염증 반응을 유발해 당뇨병 등 다양한 만성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걸로 밝혀지고 있다. 치주염이 있거나 칫솔질을 잘 하지 않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과 공복 혈당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경진 연세대 통합치의학과 교수는 “잇몸의 부종과 출혈, 통증, 치아결손 등으로 나타나는 잇몸병은 나이가 들수록 진행되며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라며 “치실과 치간칫솔 등 구강 보조기구를 사용하면서 하루 3번 이상 칫솔질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기 스케일링(치석 제거)도 중요하다. 당뇨나 심혈관병 등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 구강 관리에 더 유의해야 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