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미혼부… “울어서 짜증” 29일 신생아 때려 사망

반지 낀 손으로 머리 폭행 뇌출혈
혼자 돌보며 수차례 학대 정황


태어난 지 한 달도 안 된 영아를 때려 숨지게 한 20살 친아빠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미혼 상태에서 혼자 아이를 돌보겠다던 이 남성은 출생신고조차 하지 않은 채 “너무 운다”는 이유로 머리를 구타해 치명상을 입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아동학대치사 및 아동학대 등 혐의로 A씨(20)를 구속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넘겼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일 영통구 자신의 거주지에서 생후 29일 된 아들이 계속 울자 단지 “짜증 난다”는 이유로 반지를 낀 손으로 머리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아기의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119에 직접 신고했고, 응급실로 옮겨진 아기는 두개골 골절에 따른 뇌출혈로 숨졌다. 병원 측은 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즉시 신고했다.

A씨는 조사과정에서 “모빌이 떨어져 아이가 다쳤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의 끈질긴 추궁에 “아이가 계속 울어 짜증이 나서 머리를 때렸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혐의가 중대하다고 보고 A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했으며, 추가 조사에서 그가 아기를 여러 차례 학대한 정황을 확인했다. 아기가 울면 침대 매트리스에 던지고, 아픈 아기를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방치했다는 것이다.

숨진 아기의 친모는 미성년자로, 가족 몰래 출산한 뒤 숨진 아기의 양육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연인이었던 친모에게 “현재 사귀는 남자친구와 헤어지지 않으면 출산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한 사실도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A씨를 기소했으며, 다음 주 첫 재판을 앞둔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유령 아이’ 막아보자… 대법, ‘출생 통보제’ 시행 밑작업 착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