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안전원 오송 신청사 문 활짝 열렸다

화악물질 사고 대응 전담 국가 기관… 취약 업체 기술 지원·훈련 등 확대

화학물질안전원이 22일 대전에서 청주 오송 바이오폴리스 지구로 둥지를 옮겼다.

부지 면적 3만6096㎡에 화학사고대응 훈련장(8557㎡)을 갖췄으며 실험연구동, 행정·교육동, 생활관 등 3개 건물로 구성됐다.

화학물질안전원은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 사고 대응 전담 국가기관이다. 안전원은 신청사 개청을 계기로 취약업체 안전관리 기술지원, 외국인 근로자 및 지역사회 대상 화학안전교육, 화학안전정보 개방·공유 등을 확대할 예정이다.

훈련장은 저장탱크, 반응기, 증류탑, 탱크로리 등 화학산업 주요설비 17종으로 구성돼 다양한 화학사고 시나리오를 반영한 체험훈련을 할 수 있다. 과거 화학 사고에서 자주 발생한 사례와 유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 총 70개의 유·누출 시나리오가 개발돼 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훈련시설을 통해 화학사고 대응 교육과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화학사고 대응 전문교육 교육생은 연간 6000명 정도이고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최첨단 훈련 장비를 도입하고 실습 위주의 현장 교육을 실시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2012년 9월 구미 불산 유출사고를 계기로 화학물질 사고를 예방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2014년 대전 대덕연구단지에 개원했다. 환경부와 유역·지방환경청, 전국 7개 합동방재센터를 지원한다. 화학사고·테러 시 전문 인력과 장비, 위험범위 예측 평가, 과학적 대응 기술·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충북도는 화학물질안전원 이전으로 충북지역의 화학사고 사전 예방 효과를 높이고 사고 때 보다 더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의 소방·군·경찰 및 화학사고 대응 공무원,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체 직원 등 연간 2만5000명이 오송을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 관계자는 “화학물질 사고·테러를 사전에 예방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화학물질안전원 직원과 교육생 등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