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공사, 어린이 유산균 시장에 본격 진출

‘홍이장군 키즈랩 프로바이오틱스’ 새로 출시

KGC인삼공사가 새로 출시한 ‘홍이장군 키즈랩 프로바이오틱스’. KGC인삼공사 제공

KGC인삼공사가 어린이 유산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GC인삼공사는 ‘홍이장군 키즈랩 프로바이오틱스’를 새로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국내 최초로 어린이 홍삼을 개발한 정관장 연구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급성장하는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홍이장군 키즈랩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을 과학적인 포뮬러 방식으로 설계한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이다. 연구진은 홍삼 식이섬유를 먹고 자란 유산균이 홍삼을 먹지 않은 유산균보다 최대 1.6배 증식 능력이 향상되는 것을 밝혀냈다. 이 연구를 기반으로 ‘홍삼을 이용한 유산균 배양 특허 공법(RG PRO)’ 기술을 적용했다. 홍삼 식이섬유에는 면역력에 영향을 주는 진세노사이드, 홍삼다당체 등의 성분가 들어 있다.

이홍규 정관장 브랜드 실장은 “유전이나 식습관, 생활습관에 따라 유익균과 유해균의 균형이 깨질 수 있으므로 어릴 때부터 장건강 관리가 중요하다”며 “120여년 이어온 정관장의 철학을 담아낸 제품”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