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맛의 거리’ 음식점 종사자 선제검사

광진구, 1000여곳 3500여명 내일까지 검사… 지도단속 병행


서울 광진구가 최근 건국대 맛의 거리 일부 음식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에 따라 추가 확진을 막기 위해 업소 사업주와 종업원을 대상으로 선제검사에 나섰다.

이번 선제검사는 맛의 거리 청춘뜨락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22~24일 오후 1~5시에 진행된다. 검사 대상은 건대입구역 주변 음식점 1000여 곳의 종사자 약 3500명이다. 구는 대표자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요식업협회, 맛의 거리 상인회와 협업을 통해 사업주와 종업원들이 빠짐없이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 요식업 협회를 통해 기초조사서를 사전 작성해 검사가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할 방침이다.

광진구는 추후 주민 반응과 효과 등을 살펴본 후 선제검사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관내 집단감염 발생 위험을 막기 위해 지난 6일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행정명령을 내리고 매일 지도 단속을 하고 있다.

김선갑(사진 가운데) 광진구청장은 “건대 맛의 거리 전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해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이번 선제검사가 서울시 전 자치구 먹자골목, 맛의 거리 등으로 확대돼 감염경로를 사전에 차단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