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은 코로나 전환점… 국민 신뢰·안전 최우선 가치”

전해철 장관 ‘중앙·지방 정책협’ 주재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22일 영상회의로 진행된 중앙-지방 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행안부 제공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성공적인 시행을 위해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협력을 강조했다. 특히 국민의 신뢰와 안전을 백신 접종의 최우선 가치로 제시했다. 행안부는 22일 전해철 장관 주재로 2021년 ‘제2회 중앙 지방 정책협의회’를 영상회의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26일부터 시작되는 2~3월 예방접종 시행에 대한 지자체 준비현황 등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회의에는 백신 접종 현장 이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17개 시·도는 물론 전국 226개 시·군·구 부단체장까지 참석했다.

전해철 장관은 “백신접종이 시작되는 오는 26일부터가 코로나19의 전환점이 되는 중대한 시기”라며 “신뢰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중앙과 지방이 하나 되어 접종이 원활히 시행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먼저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에 따른 대상자별 접종 계획을 안내하고, 우선 개소할 지역예방접종센터(시·도별 1곳, 경기 2곳) 운영 인력 확보 등 빈틈없는 준비를 요청했다. 또한 지자체별 임시예방접종 시행 계획에 따른 위탁의료기관 계약 체결, 보건소 방문접종팀(요양시설 장애인시설 등) 구성과 이상반응 발생 시 응급대응체계 마련 및 신속대응 등을 당부했다. 이에 행안부는 지자체에서 접종 시행을 준비하며 새롭게 발생하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발굴하고 해소하기 위해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보건복지부는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방안’의 조속한 현장 이행을 위해 현장 전문성 강화, 즉각분리보호 제도 준비 등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즉각분리보호제도는 연 2회 이상 신고 중 학대피해가 강하게 의심되는 경우 즉시 분리해 일시보호시설 쉼터에 입소시키거나 적합한 위탁가정 개인이 일시 보호하는 제도를 말한다. 특히 연내 374명의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의 추가 배치 완료, 전담공무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초과근무수당 상한 완화, 쉼터 추가 설치를 위한 지원 등을 지자체에 당부했다. 이어 경찰청은 학대예방경찰관-전담공무원 간 야간 휴일 피해아동의 신속한 보호를 위한 상호 동행출동 체계 구축 등을 요청했다.

전 장관은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초기 현장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피해아동 보호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정부와 지자체가 적극 협력하는 동시에 7월 1일 전면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시범운영 등 지자체별로 차질없이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