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 청문회’ 첫 출석한 최정우 회장, 여야 집중포화에 진땀

환노위, 사상 최초로 개최… 사망사고 다발 9개 기업 CEO 출석

건설·택배·제조업 분야 9개 기업 대표들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이들은 의원들의 질타에 고개를 숙이며 사고 재발 방지를 다짐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사상 첫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여야 의원들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청문회 불출석 시도 비난에 산재 건수 은폐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결국 최 회장은 고개 숙이고 사과했다. 또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는 산재 사망사고 원인을 노동자 행동 탓으로 돌리는 듯한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2일 건설·택배·제조업 분야에서 산재 사망사고가 다수 발생한 9개 기업 최고경영자(CEO)를 증인으로 불러 산재 청문회를 개최했다. 최 회장과 한 대표를 비롯해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 이원우 현대건설 대표, 우무현 GS건설 대표,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 부문 대표,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가 참석했다.

여야 의원들은 포스코를 ‘산재 왕국’이라고 지칭하며 최 회장을 집중 질타했다. 허리 디스크로 청문회 불출석을 시도했다는 괘씸죄에 더해 국민연금공단이 최대주주인 포스코가 정작 국민(노동자) 안전을 외면하고 있다는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요추부 염좌상’이라고 진단서를 국회에 제출했는데 보험 사기꾼들이 내는 진단서를 포스코 대표가 내는 건 적절치 않다”고 질책했다. 이에 최 회장은 “평소 허리 디스크를 앓는데 무리하면 힘들다”고 했고, 김 의원은 “허리 아픈 것도 불편한데 롤러에 깔려 죽으면 얼마나 괴롭고 고통스럽겠냐”고 말했다.

포스코는 2016~2020년 19명의 산재 사망자를 냈다. 최 회장 취임 전인 2017년에는 사망자가 없었고 2018년 이후 급증했다. 최근에는 30대 하청업체 직원이 기계에 끼어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최 회장은 “연이은 중대재해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국민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고 유족분께도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안전 예산 약 1조3200억원을 쓴 데 이어 올해 1조원을 더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는 산재 사망사고 노동자 유가족에게 사과한 직후 사고 원인을 노동자 탓으로 돌리는 취지로 말해 논란이 됐다. 현대중공업은 청문회에 나온 기업 중 5년 연속으로 산재 사망자를 낸 유일한 기업이다. 한 대표는 “사망 사고는 불안전한 작업자의 행동에 의해 잘 일어났다”며 “작업장과 달리 노동자의 불안전 행동은 바꾸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노동자 행동이 산재 원인이면 청문회 왜 하냐” “이런 생각이면 중대재해처벌법 못 피해간다”고 질책했고, 결국 한 대표는 “제 설명의 불찰로 오해를 불러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산업안전보건청’ 출범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 장관은 임기 내에 산재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로 한 대통령 공약을 달성하겠냐는 질의에 “작년 대비 20% 줄이는 것이 올해 목표”라며 즉답을 피했다.

세종=최재필 기자 jp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