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국수본부장에 전해철 후배 남구준 청장… 외풍 막아낼까

외부 공모 5명 지원 불구
현직 경찰간부 단수 추천


초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으로 남구준(53·경찰대 5기·사진) 경남경찰청장이 단수 추천됐다. 경찰 내 대표적인 ‘수사통’을 선발해 신설된 국수본의 안정적·전문적 운영에 무게를 뒀다는 평가다. 반면 현 경찰청장의 지휘를 받던 현직 경찰 간부가 중립성·독립성을 지킬 수 있을지에 대해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경찰청은 22일 “경찰청장은 개정 경찰법의 취지 및 위원회 의견 등을 종합해 국수본부장을 내부에서 추천하기로 했다”며 “3만여명이 넘는 전국 수사 경찰과 함께 18개 시·도경찰청장을 총괄 지휘하는 등 책임성과 전문성이 중요한 자격 요건으로 봤다”고 밝혔다. 지난달부터 시작된 국수본부장 직위 공모에 전직 경찰 간부와 변호사 등 외부인사 5명이 지원했지만 전문성 등을 고려해 내부 인사를 택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아직 대통령 임명 절차가 남아있지만 그간 청와대와 인선을 조율해온 점을 고려하면 결론이 뒤집힐 가능성은 작다.

마산 중앙고, 경찰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남 청장은 경찰 내 대표적인 ‘수사통’으로 꼽힌다. 경남경찰청 수사과장, 경찰청 형사과장, 창원중부경찰서장 등을 지냈다. 남 청장은 수사경험이 풍부해 국수본부장을 내부에서 임명할 경우 유력한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됐었다. 특히 지난해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재임 당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장을 맡으며 n번방을 비롯한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했다. 지난해 8월부터는 경남경찰청장으로 일했다.

남 청장이 선발되면서 수장 공백상태로 50여일간 운영된 국수본은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하지만 당장 남 청장이 극복해야 할 과제들도 산적해 있다.

우선적으로 수사권 조정으로 비대해진 경찰의 수사권을 향한 정치적 외풍을 철저히 막아낼 수 있을지에 의문부호가 따라붙고 있다. 특히 남 청장이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고교 후배이고, 2018년 8월부터 1년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 파견 근무를 했다는 점에서 정부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직전까지 김창룡 경찰청장의 지휘를 받던 현직 간부라는 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김 청장은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구체적인 사건을 지휘할 수 없도록 법이 규정하고 있다”며 “법의 정신이 오롯이 구현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소위 ‘빅3’라 불리는 경찰 조직 내 최고위직을 경찰대 출신들이 차지하게 되면서 최근 경찰 인사의 다양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경찰대 4기 출신이고, 장하연 서울경찰청장과 남 청장은 경찰대 5기 동기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