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박상하, 학폭 인정… 은퇴 결정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35·사진)가 뒤늦게 학교 폭력(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결정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렸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린 사실이 있다”며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라는 사실을 잘 알기에 이에 책임을 지고 현 시간부로 배구선수를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박상하의 학폭 의혹은 지난 19일 한 온라인 포털 게시판에 “박상하를 만난 후 지옥이 시작됐다, 14시간 넘게 맞고 기절한 적도 있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온 뒤 점화됐다. 글쓴이는 1999년 제천중 재학 시절 박상하와 그의 친구들에게 따돌림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상하는 관련 사실을 부인하다 논란 3일 만에 입장을 바꿨다.

다만 박상하는 글쓴이의 일부 주장에 대해선 부인했다. 그는 “포털게시판에 게시된 내용 중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향후 관련 건에 대해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하는 2008-2009 시즌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우리캐피탈(현 우리카드)에 지명된 뒤 신협상무를 거쳐 2017-2018시즌부터 삼성화재에서 뛰고 있다. 과거엔 국가대표로도 차출된 바 있다.

소속팀 삼성화재는 “피해자와 가족, 배구 팬들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향후 선수 선발 단계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전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