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불구경하듯 하면 수도권까지 태울 수도”

김경수 경남지사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으로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제시하겠습니다.”

김경수(사진) 경남지사는 24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도권이 지방소멸을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면, 결국 그 불이 수도권도 태울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흐름을 꺾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은 어렵습니다.” 김 지사는 “행정통합은 관의 의지만으로 되지 않는다. 통합 필요성을 시·도민들에게 적극 알리고 시민사회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도 개별 발전전략만으론 거대화된 수도권과 경쟁이 불가능하다”며 “제조업, 수소산업, 물류기반 등 지역의 강점을 활용해 동남권이 수도권에 대응 가능한 플랫폼으로 발전하면 지금의 수도권 일극체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도 했다.

부·울·경이 수도권처럼 광역 대중교통망에 의한 1시간 생활권으로 묶이면 산업·물류·관광·환경 등 모든 분야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란 전망이다.

동남권 메가시티와 연계가 어려운 서부 경남지역에 대해서도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을 통해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김 지사는 서부 경남과 동부 호남을 묶은 남중권을 포함한 권역별 발전 계획도 함께 포함해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세웠다.

김 지사는 “서부 경남 KTX와 부산에서 목포로 가는 경전선이 만나는 미래의 교통 요충지인 진주를 거점으로 한 동남권 메가시티를 추진을 통해 서부 경남권의 발전도 함께 이뤄 나갈 예정”이라며 “그동안 동남권 공동사업이 수차례 추진됐으나 지역간의 이해관계로 인해 추진되지 않았던 문제를 최근 개정된 지방자치법에서 규정한 특별지방자치단체 활용해 ‘동남권 특별연합’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