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동부전남 발전 함께 모색

경남도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전남과 공동연구 통해 수립키로

남해안남중권. 연합뉴스

경남도가 전남과 공동 발전을 모색한다.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기 위해 광역단체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행보로 읽힌다.

경남도는 전남과 생활·경제권이 겹치는 서부경남과 동부전남 지역의 권역별 발전방안 마련을 위해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는 지난해 9월 김경수 경남지사가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여수~남해 해저터널 연결’ 등 남중권 협력사업 발굴에 대한 공동 추진을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은 서부경남의 발전에도 중요한 비전을 제시해 곧 추진 예정인 ‘서부경남 균형발전 전략수립’ 연구와 연계한 전략으로 추진된다. 또 현재 추진 중인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함께 영남권, 남해안권이 하나로 연결되는 권역별 발전전략으로 연계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발전전략 연구는 경남연구원이 주관해 광주·전남연구원과 공동으로 수행하며 오는 12월까지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의 당위성, 발전전략 비전 구상과 목표 수립, 경제·산업·문화·관광·교통·물류 등 분야별 연계 협력사업 발전전략과 실행계획 수립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경남도는 지난해 3월 부산·울산과 ‘동남권 발전계획’을, 올해 1월 부산·울산·대구·경북과 ‘영남권 발전계획’ 수립을 추진 중이다. 김 지사는 평소 수도권 블랙홀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권역별 규모화를 통한 경쟁력을 갖춘 유연한 발전전략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해 왔다.

박일웅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지역의 상생 발전과 번영을 도모해 또 하나의 새로운 생활·경제권역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