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경기’ 중장기 청사진 만든다

제7차 계획 연구용역 착수


경기도의 중·장기 관광전략 청사진이 나온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감안, 경기도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활용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 간 경기도 관광개발계획의 청사진으로 적용될 ‘제7차 경기도 권역별 관광개발계획’ 연구용역에 착수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관광정책 기조의 일관성을 유지하며 개선책을 도출하기 위해 지난해 도 자체적으로 수립한 ‘경기관광 중·장기 발전계획’의 비전과 추진전략을 이번 제7차 권역별 관광개발계획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관광으로 행복한 글로컬(Glocal) 관광 선도 도시’ 비전의 경기관광 중·장기 발전계획은 경기도형 관광콘텐츠 개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성장동력 확보, 지역주도형 관광산업 생태계 조성, 경기도민이 행복한 관광도시 실현, 경기관광 국제브랜드화 전략 추진 등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제6차 계획에는 경기도를 북부 접경, 서부 해안, 중부 도시, 남부 역사 문화권으로 구분하고 각 권역별 특색에 따라 생활문화관광 확산, 융복합 관광 인프라 거점 조성, 안보관광 육성, 친환경 생태관광 활성화 전략을 중첩적으로 추진하고, 기존 관광지 보완방안과 신규 관광지 개발 방향을 제안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