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고 2,3학년생들도 ‘접종’ 길 열리나

식약처 자문단, 16∼17세에도 권고… 전 연령층서 95% 이상 예방 효과

의료진이 23일 광주시 남구 소화누리 강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모의훈련’에서 접종연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등학교 2, 3학년생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아직 허가심사의 초기 단계지만 정부가 권고를 받아들이면 제한적으로나마 청소년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된다. 대학입시를 앞둔 수험생 80여만명이 코로나19로 인한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화이자의 ‘코미나티주’의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 회의를 개최한 결과, 만 16~17세도 투여대상 연령에 포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23일 밝혔다. 검증 자문단은 임상시험에서 만 16세 이상 대상자의 예방 효과가 확인됐고, 만 16~17세 청소년의 면역반응이 성인과 다르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미국·유럽(EU)·영국·일본 등 다수 국가에서 만 16세 이상으로 허가한 점도 고려했다. 임상시험 동안 이 연령군에서 나타난 이상사례는 다른 연령군과 비슷한 수준이었고, 중대한 약물이상반응은 없었다.

앞으로 남은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최종점검위원회에 이어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도 같은 판단을 한다면 고교 2, 3학년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만 18세부터 접종 가능하다.

화이자 백신은 전 연령층 임상시험자에게서 95% 이상의 예방효과를 보였다. 검증자문단은 “아나필락시스 쇼크를 일으킨 적이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접종 후 신중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전체 임상시험 참여자 총 4만3448명 중 중증 이상 반응 사례는 126명으로 보고됐으나 백신과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4명이었다.

만 65세 이상 고령층도 화이자 백신 접종 가능성이 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령층엔 화이자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것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65세 이상에 대한 효과성 검증이 조금 덜 돼 (효과성을) 확인 후 접종하는 것으로 돼 있고, 그 사이 3월 말∼4월 초에 화이자 백신이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보건의료인용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안내서를 통해 급성 병증이나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회복될 때까지 예방접종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안내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최소 접종 간격(21일)보다 일찍 2차 접종을 한 경우 잘못 접종한 날로부터 최소 28일 후에 재접종하는 것을 권장했다. 만약 부주의로 1, 2차 때 서로 다른 백신을 맞았을 경우 추가 접종은 권고하지 않았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각국 백신 거부 땐 벌금·공공장소 출입 금지… “사회서 도태”
“백신 맞으면 1년내 사망” 공포감 부추기는 ‘가짜뉴스’ 활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