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작년 공연 매출 75% ‘뚝’… 온라인 공연 5.1% 차지

인터파크 결산… 작년 1300억 판매
콘서트 장르 감소율 82%로 최고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공연계는 전례 없는 혹한기를 맞았다. 공연 티켓 판매 수익은 75.3%로 뚝 떨어졌고, 무대에 오른 공연 편수 역시 67.6%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온라인 공연 시장의 성장은 괄목할 만하다. ‘울며 겨자먹기’로 도입했던 웹뮤지컬 등 온라인용 공연은 활성화돼 영역을 넓히고 있다. 지난해 전체 공연 티켓 판매금액 중 온라인 공연이 차지하는 비중은 5.1%다.

국내 최대 공연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가 지난해 공연 시장 결산 자료를 24일 공개했다. 작년 전체 공연 티켓 판매 금액은 1303억5600만원이었다. 전년 대비 75.3%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공연장 대부분이 문을 닫았고, 막을 올려도 거리두기 좌석제 탓에 객석의 50% 안팎만 사용할 수 있었다. 공연 자체도 적었다. 지난해 인터파크에서 판매된 공연 편수는 4310편으로 전년(1만3305편) 대비 67.6% 줄었다.

콘서트 장르의 감소율은 82.1%로 가장 높았다. 수용 인원이 많고 가창이 동반돼 제약이 컸기 때문이다. 전체 공연 판매금액에서 차지하던 비중도 2019년 47%에서 작년 30%로 대폭 감소했다. 반면 뮤지컬이 전체 공연 판매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1%에서 지난해 59%까지 높아졌다. 공연 편수는 전년 대비 76.7% 감소했지만 쏠림 현상이 심화됐다.

오프라인 공연이 혹독한 시절을 보내는 사이 온라인 창구가 열렸다. 판매금액은 66억6000만원으로 지난해 전체 티켓 판매금액 중 5.1%다. 인터파크에서 지난해 판매된 온라인 공연 판매 금액의 80.5%(58편 중 36편)가 콘서트 장르였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현장 공연의 어려움을 해소해 준 돌파구는 온라인 공연”이라며 “무대예술은 현장성이 중요한 요소이지만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무대를 선보이고 관객을 찾아가기 위한 노력이 시도됐던 한 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역과 수도권의 문화 격차를 줄이고 지방 관객의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