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활용 교차로 250곳 교통 제어… 대구가 훨씬 똑똑해진다

시, 965억 들여 스마트도시 조성
무료 와이파이·상수도 원격 검침


대구시가 시민들이 편리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96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스마트도시 조성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대구시는 전국 최초로 교차로 250곳에 인공지능(AI)을 적용하는 스마트교차로를 구축한다.

대구는 도시 외곽 산업단지 등으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이 많아 혼잡 구간이 많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23년까지 도심 4차 순환선 내 교차로 250곳에 단계적으로 지능형 CCTV를 설치하고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다. 인공지능을 이용한 교통정보 분석을 통해 신호등 신호 주기 최적화 등을 실현한다.

대구 원(One) 네트워크를 구축해 실시간 정보수집, 무료 와이파이 제공 등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교통·환경·도시시설물 데이터수집용 사물인터넷(IoT)망 250개를 구축해 도시에서 생성되는 각종 정보를 수집·저장·가공·분석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한다.

또 공유와이파이와 함께 ‘삼중촘촘망’을 완성한다. 대구시가 보유한 공공건물에 기지국을 단계적으로 설치해 삼중촘촘망이 완성되면 상수도 원격검침과 환경·보안등·주차 지도 만들기가 가능해져 각종 정보 제공과 정보의 정책 활용이 가능해진다.

지역상가를 대상으로 공유와이파이 리빙랩을 구축하는 운동도 전개한다. 동성로와 대학가 등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50개 구역 1000곳의 상가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공유와이파이 플랫폼을 만들 방침이다.

대구시는 알파시티 조성,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연구개발 실증도시 지정(2018년), 스마트시티 아시아·태평양 어워드 2년 연속 수상(2018~2019년), 스마트도시 시범 인증(2019년), 스마트시티 국제표준 인증(2020년), 국내 최초 G20 글로벌 스마트시티 연합 가입(지난해) 등의 성과를 냈다. 올해도 스마트시티 자리매김을 위한 각종 국제 인증 등에 도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자체가 혁신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멀지 않은 미래에 많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