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호남대 ‘e스포츠산업교육원’ 유치전

조선대 “경기장 보유 집중 효과”
호남대 “관련 학과 있어 최적지”

광주시가 e스포츠 육성을 위해 추진 중인 ‘e스포츠 산업교육원’ 유치를 두고 조선대와 호남대가 샅바 싸움을 벌이고 있다. 조선대는 e스포츠 경기장과 함께 운영해야 효율적이라는 입장인 데 비해 호남대는 분산 설립해도 무방하다는 주장이다.

광주시는 “오는 2023년까지 국비와 시비 38억원을 들여 아시아 e스포츠산업교육원을 개원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교육원은 선수 육성은 물론 e스포츠 경기장 운영, 캐스터 등 중계방송, e스포츠대회 개최에 투입될 전문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게임콘텐츠 개발 등 e스포츠 기반 구축에 필요한 체험·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를 두고 지난해 12월 교내 해오름관에 전국 최대 규모(4290㎡)의 e스포츠 경기장을 개관한 조선대는 e스포츠 저변확대와 효율적 시설운영을 위해 당연히 경기장 옆에 교육원이 함께 들어서야 한다는 의견이다. 두 시설이 한 곳에서 가동돼야 상승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맞서 호남대는 지난해 4년제 대학 최초로 e스포츠 산업학과를 신설한 데 이어 e 스포츠구단까지 창단하는 만큼 교육원을 교내에 유치해 e스포츠 교육·훈련 성과를 높이겠다는 주장이다. e스포츠 학과와 교육원 운영을 결합해 선수·방송·구단 운영에 전문성을 가진 인력양성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호남대는 이를 위해 예산편성 권한을 가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와 광주시 등을 상대로 물밑에서 치열한 유치전을 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호남대는 26일 T스퀘어 통합뉴스센터에서 e스포츠구단 ‘수리부엉이'(Eagle Owls)’를 창단한다. 수리부엉이 구단은 리그오브레전드(LoL), 배틀그라운드 등으로 열리는 각종 e스포츠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광주시 김준영 문화관광체육실장은 “e스포츠 활성화의 전진기지가 될 교육원 입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며 “조선대, 호남대와 머리를 맞대고 이견 조율을 거쳐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