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 성장률 3% 유지… 내수 부진이 수출 호조 상쇄

코로나·백신 보급 주요 변수


한국은행은 25일 우리나라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보다 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내놓은 전망과 같다. 수출 호조와 내수 부진이 경제성장률을 각각 위아래로 잡아끌고 있어 경제가 회복세는 보이겠지만 회복 속도는 불확실성이 높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재확산 정도와 백신 보급 상황이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당초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한은이 최근의 수출 호조세를 반영해 성장률 전망치를 0.1% 포인트 안팎 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실제 한은은 올해 상품 수출 증가율 전망을 기존(5.3%)보다 1.8% 포인트 올린 7.1%로 제시했다. 설비투자 증가율(5.3%)도 11월 전망치(4.3%)에 비해 1.0% 포인트 상향됐다.

그러나 민간소비 성장률이 1.1% 포인트 주저앉은 2.0%로 떨어졌다. 고용 회복 전망도 어두워졌다. 지난해 11월 전망 당시 한은은 올해 취업자 수가 13만명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이번 전망에서는 증가 폭이 8만명으로 줄었다. 이 수치는 정부가 계획 중인 80만~100만명 공공부문 일자리 부분까지 추가한 결과다.

결국 한은은 수출·투자 호조 효과를 소비·고용 부진이 상쇄한다고 보고 전체 성장률 전망을 유지하기로 했다. 내년 경제성장률 역시 기존과 같이 2.5%로 전망됐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주요국 백신 보급과 적극적 재정 부양책 등으로 글로벌 교역 조건은 우호적일 것”이라면서도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서비스 소비가 크게 위축되고 그 부분에 종사하는 계층을 중심으로 소득 여건이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4.8%에서 5%로 상향 조정했지만 우리나라 성장률은 유지했다”며 “대외 여건은 플러스지만 소비가 사회적 거리두기로 부진하고, 고용도 1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100만명가량 줄어드는 등 소득 여건에 제약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치권이 추진하고 있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 성장률 상향 조정의 요인이 될 것으로 한은은 평가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