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3500억원 투입 미세먼지 저감

선박 저속운항 등 다양한 대책


부산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부산시는 ‘부산시 대기환경 관리 시행계획’을 오는 5월까지 수립, 시행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월 시행한 ‘대기 관리권역의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5개년 계획으로 마련된다. 시는 오는 2024년까지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17㎍/㎥로 줄인다는 목표다.

시는 올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355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부산지역 특성을 고려한 배출원별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 주요 추진 내용을 보면 비상저감조치, 대응 체계 강화, 배출량 집중 저감을 위한 맞춤형 저감 대책, 이용계층에 따른 존(ZONE)별 맞춤형 관리대책, 국가망 수준의 실시간 측정망 운영, 미세먼지 연구개발(R&D) 및 연관산업 활성화 등이다.

부산 앞바다 등을 오가는 내항선은 올해 선박검사일부터 황 함유량이 기존 3.5%에서 0.5% 이하인 연료유를 사용하도록 하고 선박 저속운항 프로그램 운영과 육상전력공급시설 설치를 확대한다. 항만 내 미세먼지 측정망을 늘려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 수소연료 선박 플랫폼 구축, 중소형 선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 등 미세먼지 연관산업 활성화를 위한 R&D 지원도 강화해 항만의 대기 질 개선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을 제한한다. 또 노후 경유차에 매연저감장치 부착(2만5000대)과 조기 폐차(2만2000대)를 지원한다. 5년간 전기자동차( 1만대)와 수소자동차(4600대) 같은 친환경 차 구매를 지원하기로 했다. 더불어 공공기관에서 운영 중인 노후 경유차도 퇴출한다는 방침이다.

또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전기자동차’ 1만 대와 ‘수소자동차’ 4600대 구매를 지원하고 소규모사업장에 방지시설 개선 지원과 저녹스 버너 보급, 굴뚝 자동측정기 설치·운영비도 지원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