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MB 뉴타운 방문 땐 난리치더니… ” 국민의힘 “선거개입은 탄핵사유”

정의당도 “촛불정부가 이래서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정권 차원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대통령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며 일제히 성토하고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며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으로 재판 중인 송철호 울산시장과 드루킹 대선 여론조작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동행한 점을 언급하며 “피고인들과 일정을 함께하는 아주 볼썽사나운 방문”이라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은 2008년 총선을 앞두고 통합민주당이 은평 뉴타운 건설현장을 방문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불법 선거 개입이라고 반발한 점을 되짚으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정권 말 곳곳에서 레임덕이 목격되는 가운데 대통령의 재보선 지원이 눈물겹다”(김현아 비대위원) “‘떴다방’ 관권 선거다. 부산시민을 뭐로 보나”(김은혜 대변인) 등 거친 비난이 이어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2018년 울산시장 선거를 석 달 앞두고 느닷없이 대통령이 울산과기대 졸업식에 참석하고 터무니없는 의혹으로 (후보자였던) 저를 표적수사한 ‘울산시장 선거공작’ 때와 판박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지난 18일 당 회의에서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른 채 ‘부산에 또 가겠네’라고 했던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혼잣말을 거론하며 “대통령까지 동원했느냐”고 비꼬았다.

정의당도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부산 방문은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밀어붙이겠다는 집권여당의 일방통행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며 “이명박정부 4대강과 닮은꼴인 가덕도신공항에 대통령까지 나서 쐐기를 박겠다는 것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부산 방문은 지역균형 뉴딜정책 점검을 위한 정책일정”이라며 “모든 것이 선거 개입이라는 국민의힘은 그렇게 자신이 없나”라고 반박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여야 ‘선거 공학’ 합작?… 대형 국책사업 가덕도법 일사천리
“국토부 ‘역할 의지’ 가져야” 文대통령 가덕도신공항 쐐기박기
與, 확정 안 된 ‘엑스포’ 내세워 과속… “선거용 자인한 꼴” 비판
정부 “부산 엑스포 장담 못하지만… 국제공항 없는 건 약점”
가덕도 직접 찾은 文 野 “노골적 선거개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